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영원한 스승의 사표 연암 박지원
Home > 컬럼 > 이청
영원한 스승의 사표 연암 박지원
2017-12-27     프린트스크랩

              
                      ▲한국의 가장 오래된 기보집의 서문.
--------------------------------------------------


1769년 34세였던 박지원은 16세 어린 제자 이서구(1754-1725)와 마주 앉아 있었다. 이서구는 양반가문의 자식으로 박지원의 집과 대문을 마주할 정도로 가까운 인연으로 아동기부터 인연이 있었다. 박지원은 총명하고 부침성 있는 이서구를 수시로 불러 글을 가르쳤고 이서구는 즐겁게 이를 받아들였다. 이 날 이서구는 바깥에서 자신이 겪은 이야기를 박지원에게 했다.

"제가 글을 배우기를 수 년,  사람들에게 무슨 말을 하면 사람들이 저에게 묻기를 경전에 있는 것이냐 합니다. 제가 아닙니다 제가 하는 말입니다. 하면 마구 화를 냅니다. 스승님 이게 잘못된 겁니까?"

이서구는 왜냐고 묻는 사람이었다. 박지원은 왜냐고 묻지 못하는 사람은 앵무새와 다름 없음을 설파하는 사람이었다. 박지원은 이서구의 이 질문을 받고 기상천외한 답변을 한다. 박지원은  두손을 이마위에 올리고 자리에서 일어나 세번 절 한 후 무릅을 꿇고 말한다.(不接撰手加額三拜跪曰)

"과연 그말이 맞다. (너는) 끊어진 학문을 이을만하다(此言甚正 可與絶學)"

출전이 박지원의 저작 '녹천관집서'이니 팩트라 할 수 있다. 어린 제자의 이 쓸모(?) 있는 질문에 무릅을 꿇고 절까지 하며 격려하는 박지원의 모습은 충격을 넘어 전률이 일어날 정도다. 박지원은 이 때보다 4년전에  18살 박제가가 자신을 찾아 와 박제가임을 밝히자 마당으로 뛰어 내려와 손을 잡고 방으로 안내를 하고는 손수 쌀을 씻어 밥을 해 먹이고 밤을 새워가며 자신이 지은 글을 보여주며 학문의 길로 안내를 했었다.


박지원은 이서구와 박제가에게 법고창신(法古創新)을 가르쳤다. 박지원은 법고는 옛 흔적에만 머무르고 창신은 괴변만 늘어 놓는다(法古者病泥跡創新者患不經)며 법고와 창신의 균형이 세상의 잣대가 돼야 한다고 설파한다.

박지원은 이서구 박제가보다 열살이 어린 서유본(1762-1822)을 지도하며 비슷한 것은 가짜(似己非眞)이니 새로운 것을 창제하지는 못하더라도 자신의 생각은 온전히 갖아야 한다(新字雖難創我臆宜書)고 지도한다.  박지원은 한 세대 차이인  서유본을 한강변의 한 집에서 삼일밤을 지샌 후 서유본에게 다짐의 글을 준다.

 "(그대가) 젊은 날 노력을 한다면 앞날이 창창 하리라(願者努壯年 全門正東閜)"

박지원은 사승관계로 법을 내리는 승가(불가)의 선적방식으로 제자들과 마음과 마음을 전달하는 교육방식을 보여준다. 스승에게 이런 방식의 지도를 받고 마음의 울림이 없다면 그것은 이상한 일일 것이다. 이서구 박제가 서유본은 스승의 바램대로  18세기를 풍미한다.
"법고창신'은 지금 이 시대에도 유효하다.  진보니 보수니 하며 세상을 들썩이는 모습위에 박지원선생의 이 말씀이 어른거린다.



첨가.   그동안... 무려 10년동안 천꼭지 정도의 부지한 칼럼을 쓰면서 정확하지 못한점은 이해 하시고 혹간 쓰임이 있는 것은 참고를 하시기를 바라면서 이 칼럼난을 마칠까 합니다. 새해 모든 회원님들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2017년  세모에          이청 배상.
이전 다음 목록
┃꼬릿글 쓰기
덤벙덤벙 |  2017-12-27 오후 3:59:2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이청 선생님, 그만 두신다는 말씀은 마시고 계속 독자들을 기쁘고 즐겁게 해주시기를 빕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餘不備禮,  
자객행 |  2017-12-27 오후 4:33:36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하늘 노릇 하기 어렵다지만 4월 하늘만 하랴 做天難做四月天
양잠은 따뜻해야 하고 보리는 추워야 하고 蠶要溫和麥要寒
나그네는 맑기를 바라고 농부는 비를 원하는데 出門望晴農望雨
뽕잎 따는 처녀는 구름 끼길 바라네. 採桑娘子望陰天  
자객행 모든 회원님들 세해 복 받으시기르류ㅠ
쥬버나일쨩 |  2017-12-28 오후 12:45:46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남도 정치의 대부 박쥐우너 의원님게서 결꾹 팽당하실드하는데.... 오로사이트 최고 칼럼니스트 이청 선생님게서 그만 두시면 우리같은 미물들은 어디서 그 명석한 지혜를 배우나요,,,,,매우 섭섭함니다,,,  
킬러의수담 |  2017-12-28 오후 1:08:15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정조가 문체반정으로 꾸짖었을때
연암은 문체빈정 상해서 이민가고 싶었겠구랴.  
바둑정신 |  2017-12-29 오후 10:40:11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박지원 !  
여티 |  2018-01-17 오전 1:12:5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흠 삼회리 족구하던 때가 그립네요...  
李靑 아 맞아, 누군지 생각납니다. 멎진 친구 메일 다음 넷 2650006 메일 한번 주세요^^
waumae |  2018-01-30 오후 9:23:32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두손을 이마위에 올리고 자리에서 일어나 세번 절 한 후 무릅을 꿇고 말한다
'무릅'은 '무릎'이라야.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피카온 아이디로 로그인
오로바둑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